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일본 ‘선수’ 칠라…제주해녀 유네스코 등재 정부 나서야일본과 해녀문화 등재 경쟁구도 ‘본격화’

▲ 11일 오후 국회신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주해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공청회'

제주해녀 유네스코 등재를 위해 제주도의회 이선화 의원이 을 찾았다.
11일 오후2시 국회 길정우 의원실과 제주도의회 문화관광포럼은 공동으로 제주해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국회신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이번 포럼은 한·일 해녀문화 유네스코 무형유산 등재 경쟁구도가 본격화되면서 정부와의 공조를 위해 이뤄졌다.
도의회 이선화 의원은 발표를 통해 제주해녀 유네스코 등재 추진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 의원은 제주에서는 지난 2006년 해녀박물관 개관, 2007년 해녀문화전승조례 제정, 2011년 제주해녀문화 세계화 5개년 기본계획안을 마련해 유네스코 등재 추진을 현실화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주도정의 정책의 지난 7대자연경관 선정과 같은 도민 공론화 부재, 밀실행정 추진으로 소극성을 지닌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해녀박물관을 중심으로 한 2007년부터의 일본과 교류는 일본에 아마’(일본해녀) 단독 등재 추진전략을 주는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본 아마 초청 해녀축제 등은 등재추진 제반과정을 일본에 공개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일본은 프랑스 르몽드 지 1면에 일본 아마사진을 게재하는 등 일본해녀를 전세계에 본격적으로 알리고 있는 실정이다.
▲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이선화 의원
이 의원은 가장 경계할 점은 일본이 실제 주민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정책을 펴고 있다는 것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이에 이 의원은 제주해녀문화 유네스코 등재를 위해 정부차원의 인식 전환과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아울러 제주도정에는 해녀문화 등재필요 공감대 형성과 전국민적 인식확산을 주문했다.
한편 공청회에서는 함한희 전북대 문화인류학과 교수의 제주해녀와 해녀문화에 대한 일고찰’, 이재필 문화재청 무형문화재과 학예연구관의 제주해녀의 보호조치 현황과 유네스코 등재 추진에 있어 참고해야 할 몇 가지 사항’, 김귀배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문화커뮤니케이션팀장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의 의미와 추진전략’, 홍경자 제주도 한림읍 한수리 해녀의 제주바다 지킴이 제주해녀발표가 이어졌다. /제주도민일보 이은혜 기자

이은혜  amazingjeju@daum.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좌승훈칼럼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