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김방훈 "여·야 제주도지사후보 만나자"3일 기자회견,정치적 세대교체 통한 현안논의 제안

▲ 기자회견문을 낭독중인 김방훈 새누리당 제주도당 부위원장.
[제주도민일보 김지환 기자] 김태환 전 제주도지사가 전·현 제주도지사와의 동반 불출마 제안으로 정치적 승부수를 띄운데 이어 이번엔 김방훈 새누리당 제주도당 부위원장이 '여·야 도지사후보예상자' 회동을 제안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부위원장은 3일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태환 전 지사가 말한 '제주판 3김' 동반 불출마 제안'은 정체적 세대교체와 사회통합이라는 대명제가 제주사회를 새롭게 할 수 있는 원칙론이 될 것"이라며 "고희범 민주통합당 제주도당 위원장에게 여·야 도지사후보예상자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여·야 회동을 통해 "도지사후보 예상자들이 제주도 미래를 위해 정책과 현안문제를 함께 공유하고 새로운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네거티브가 만연한 선거전에 새로운 선거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행정체제개편은 물론, 신공항문제, 중국인 투자사업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해 보자"고 제안했다.

김 부위원장은 또 현 우근민 도정의 행정체제개편 논의에 부정적인 견해도 드러냈다.

그는 "행정시장 권한만 확실하게 해준다면 지금과 차이가 없을 것이다. 행정시장직선제에 대해선 내년 지방선거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현재 진행중인 언론3사 여론조사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무의미하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김 부위원장은 "그동안 3명의 지사들이 수고가 많았고 제주가 있기까지 훌륭한 역할을 해왔다고 본다"며 " 이제는 측면에서 제주의 원로로서 제주 미래를 위한 역할을 해주는게 낫지 않겠나 생각한다. 기회가 된다면 세분을 모시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환  art1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