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사회 메인_포토뉴스
[포토] 누운 나무 깨진 창…태풍 위력 실감

[제주도민일보 김성진 기자] 초대형 제15호 태풍 ‘볼라벤(BOLAVEN)’이 제주를 강타해 우리나라 서해상을 지나고 있지만 아직도 제주에는 매서운 바람과 함께 간간히 비가 내리고 있다.

이번 태풍으로 제주지역에는 지난 27일 밤과 28일 아침 사이에 큰 피해가 속출했다. 도로 곳곳에서는 교통신호등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면서 도내 거리 곳곳에 식재된 가로수와 아파트단지 내 수목이 부러지거나 뽑히는 피해도 속출했다. 현재로서는 정확한 피해규모를 파악하기 어려울 정도다.
평상시 말라 있던 하천에도 불어난 물로 큰 물줄기를 이루고 있다.
28일 오후12시30분 현재 제주시 연삼로변 태풍피해 상황을 카메라에 담았다.

김성진  ksj@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