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7대자연경관 감사 철저하게

감사원이 어제(2일)부터 제주도와 제주도관광공사를 대상으로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 문제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지난 2월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의 공익감사 청구에 따라 3월에 관련자료를 확보하는 등 예비감사를 한데 이어 본격적으로 ‘칼’을 뽑아든 것이다.

7대경관이 정체모를 뉴세븐원더스(N7W)재단 이사장 버나드 웨버가 개인적으로 설립한 사기업 뉴오픈월드코퍼레이션(NOWC)이 벌인 돈벌이 캠페인에 불과하다는 것은 부인할수 없는 사실이다. 제주도는 최종후보지 선정과 무제한 중복 전화투표 등의 공정성·신뢰성 문제, 객관적 근거가 없이 부풀려진 파급효과 등 여론의 비판에 귀를 닫고 맹목적으로 ‘올 인’했다.

그 결과 KT가 감면해주었다는 41억원을 제외하고도 170억원의 행정전화비에 사업비·홍보비 등 경상예산 45억5900만원, 부서별로 여기저기서 끌어다 쓴 예산 등 300여억원에 이르는 혈세를 쏟아부었다. 각종 기관·단체·도민들로부터 거둬들인 투표기탁금 56억7000만원, 도민·국민·해외동포 등의 개별 전화투표비 등 셈하기도 어려운 비용과 인력이 소진됐다.

그러나 연간 6300억~1조3000억원에 이른다는 7대경관 선정효과는 지난 2007년 NOWC가 벌였던 ‘세계 신 7대불가사의’ 선정지역 관광객 증가 주장을 토대로 추산한 것으로 신뢰성이 없다. 공무원 1명이 하루에 최고 2381통까지 두드려댄 전화투표 동원은 그야말로 해외토픽감이다.

KT가 개발했다는 7대경관 투표시스템은 사실상 국내전화임에도 과다하게 국제전화 요금을 책정해 부당한 이익을 챙긴 것으로 판명나고 있다. 그럼에도 제주도정은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한 해명은 하지않고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등 오만하고 몰염치한 행태를 드러내고 있다.

감사원은 이번 기회에 7대경관에 대한 문제들을 한점 의혹없이 낱낱이 밝혀내고 책임을 물어야 할것이다. 무엇보다 사기업의 돈벌이 캠페인에 엄청난 혈세와 도민들의 주머니를 턴 돈을 쏟아붇고, 공무원들을 동원해 ‘닥치고 투표’에 매진하면서 도민사회 역량을 소진한 것이 과연 합당한지부터 규명해야 한다.
투표전화비 81억원을 멋대로 예비비로 지출해도 되는 것인지,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범국민·범도민후원회 등이 7대경관에 쏟아부은 경상예산은 정당하게 집행이 됐는지도 세밀하게 살펴야 할것이다. 준조세 성격의 투표기탁금 모금은 정당한지, NOWC·KT 등과 이면계약 여부, 수익분배는 어떻게 이뤄졌는지 등도 그러하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