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거꾸로 가는 도의회 ‘성적표’

9대 제주도의회를 바라보는 도민들의 시선이 심상치 않다. 지난 1991년 부활이후 21년이 됐음에도 도의회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본보가 창간 2주년을 맞아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도내 각계인사 200인은 지난해보다 더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의정활동 전반은 물론 지역현안·도민사회 갈등 해결 등 각 항목별 평가도 더욱 부정적으로 나타난 것이다.

의정활동 전반에 대해 긍정적인 응답은 24%로 지난해 30.0%에 비해 6%포인트가 낮아진 반면 부정적인 응답은 17.5%로 지난해 13.0%에 비해4.5%포인트 높게 나왔다. 지역현안 해결과 도민사회 갈등 조정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는 낮아지고 부정적인 평가가 높아졌고, 입법·정책활동과 정당간 협조체제 등 도의회 내부 운영에 대한 평가도 시원치 않다.

여기엔 강정 해군기지 문제 등에 대해 속수무책인데다 도시계획조례 개정안 부결사태에서 노출된 이익단체 로비와 지역신문사 외압 의혹 등의 문제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응답자의 70.3%가 이번 사태에 대한 명확한 진상규명과 공개를 요구한데도 나타난다.

도가 민간보조금 개선 차원에서 감액편성한 지역언론사 행사 예산을 ‘도로 증액’해주는 등 일부 도의원들의 행태도 냉정한 평가의 요인이 됐을 것이다. 9대 도의회 후반기는 나은 평가를 받을수 있도록 정진하기를 당부한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