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WCC와 제주 해군기지

전국 8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과 오는 9월 제주에서 열리는 세계자연보전총회(WCC) 조직위원회의 제주 해군기지에 대한 ‘무신경’을 규탄하고 나섰다. 지난 4월 IUCN이 한국정부의 자료를 근거로 ‘강정마을 해군기지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 타당하게 건설되고 있다고 믿는다’는 입장을 밝힌데 대한 항의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세계자연보전총회를 주관하는 IUCN의 해군기지에 대한 입장이 한국사회의 환경분쟁과 사회갈등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음을 문제삼는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추구하는 IUCN의 근본정신에 기초한다면 긴장과 갈등을 조장하고 유발하는 군사기지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수 없음에도 한국정부의 입장만을 두둔하고 있다는 얘기다.

때문에 이들은 해군기지 추진과정에서 빚어진 심각한 환경영향평가 절차 위반, 멸종위기종 서식지 훼손 등에 대한 실상을 제대로 알고나 있는지, 절대보존지역으로 지정된 곳에서 진행되는 해군기지 건설이 적합한 절차에 의한 사업이라고 판단하는 근거를 내놓으라고 공개질의했다. 지역주민 절대다수가 반대하는 사업에 경찰과 사적 폭력을 일상적으로 동원해 사법처리하는 한국정부의 모습이 IUCN의 정신에 부합하는지도 물었다.

IUCN과 WCC 조직위는 이러한 공개질의에 성실하게 답하고 해군기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이는 IUCN의 근본정신을 명확히 하고 오는 9월 열리는 WCC를 단순한 행사가 아닌 세계인의 ‘환경잔치’로 승화시키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