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중문단지 매각, 지켜만 볼것인가

중문관광단지 민간매각을 줄기차게 반대해온 서귀포시민들이 공개질의를 통해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관광공사와 입찰희망 업체, 제주도와 도의회를 향해서다.

서귀포시민들이 중문단지 민간매각을 반대하는 이유는 백번 합당하다. 지역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강제 수용해 관광단지를 조성중에 민간기업에 매각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제주에서 떠나는 것은 ‘먹튀’나 다를바 없기 때문이다.

이명박 정부는 공기업 선진화라는 명분으로 한국관광공사의 개발기능을 없애고 민간매각을 강행하고 있지만, 현재 중문단지 공정률은 60%에 불과하다. 제2관광단지 조성사업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 떠넘긴 상황에서 중문단지 민간매각이 이뤄질 경우 1500억원대의 매각대금과 1500억원이 넘는 동부지구 부지 매각대금 등 막대한 자금이 제주에 재투자되지 않고 외부로 유출된다.

더욱이 시세보다 훨씬 싼값에 골프장 용도변경 등 개발사업 조성계획 변경을 조건으로 중문단지를 매각하는 것은 특정기업에 대한 엄청난 특혜가 아닐수 없다. 민간매각시 중문단지의 공공적 기능이 사라질수 밖에 없고, 도로 등 공공시설이 제주도로 이관되면 유지·관리비용도 떠맡아야 하는 등 문제가 심각하다.

제주도가 우선협상자 지위를 일찌감치 포기해 민간매각을 서두르게 했다는 중문단지살리기 서귀포 범시민운동본부의 주장도 일리가 있다.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고 예정대로 절차가 진행되면 중문관광단지는 ‘적격성 후보’로 선정된 이랜드와 서희건설 가운데 한 기업에 7월초에 매각되고 만다.

상황이 이런데도 제주도정과 도의회, 중문단지 복합리조트 개발을 4·11총선 공약으로 내놓았던 김재윤 국회의원을 비롯한 제주출신 국회의원들도 나몰라라 손을 놓고 있는 것은 답답하고 한심한 노릇이다. 본란에서 지적했듯이, 제주도정은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중문단지 인수에 나선 2개개업에 대해 강력하고 실질적인 반대 의사를 밝히고 ‘맞짱’을 떠야 한다.

특히 중문단지 공개입찰 기본조건인 개발사업 시행자 변경승인과 중문골프장 용도변경 등 조성계획 변경승인은 절대 불가함을 확실하게 못박아야 할것이다. 이와함께 제주지역 국회의원들과 ‘친제주 네트워크’ 등을 통해 정부·국회를 설득하고 도의회와 서귀포시민들을 비롯한 도민들의 역량을 모아 중문단지 민간매각을 막는데 힘을 모을 것을 촉구한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