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도지사의 그릇된 현실인식

우근민 도지사가 강경식 도의회의원에게 제대로 ‘한 방’ 맞은 모양이다. 지난 25일 도의회 임시회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서다.

강 의원은 우지사를 향해 “제주도민을 대표하는 심부름꾼이 아니라 도민과 도의회 위에 군림하고, 오만과 독선을 넘어 제왕적 도지사가 되려 한다”며 “심히 지사로서의 자질을 우려하지 않을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고 한다. 더불어 “제주특별자치도특별법을 개정해 도의회를 대폭 축소하고, 도지사 입맛에 맞는 도의원들을 임명하도록 제도를 바꾸면 어떻겠느냐”고 쓴소리를 던졌다.

이 발언의 직접적인 계기는 지난 23일 주민자치위원 워크숍에서 우 지사가 한 ‘말씀’ 때문이다. 우 지사는 세계 7대자연경관과 해군기지 문제 등에 대해 “제주에 있는 사람들이 더 시비를 거는데 이는 창피한 일”이라며 “도청 주변에 걸린 깃발을 외지에서 온 사람들이 보면 뭐라고 생각하겠느냐”고 했다.

우 지사는 “7대경관에 지하강이 선정된 필리핀은 대통령이 행사에 참석하고 국제비행장까지 만들려고 하는데 제주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7대경관에 대한 계속되는 문제제기에 불만을 터트렸다. 덧붙여 “도의원이 19명이었는데 특별자치도가 되면서 41명으로 늘어났다. 19명이 견제하던 것을 41명이 하니까 한발자국도 못나가고 있다”며 도의회에 대한 서운한 감정도 드러냈다.

우 지사의 ‘말씀’은 문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책임감 결여, 무능력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나 다름없다. 제주도정 책임자로서 해군기지와 7대경관 문제를 제대로 풀어내지 못한데 대한 책임의식과 소통을 통한 해결 노력은 없이 도민과 도의회 등 남의 탓만 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늬만’ 민군복합형관광미항인 해군기지를 강행하는 정부·해군의 눈치를 보고, 청문절차가 끝났음에도 공사정지 명령도 못내리고 시간만 끄는 동안 강정 구럼비바위는 속수무책으로 파괴되고 있다. 경찰 공권력을 앞세운 정부·해군의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에 제주가 ‘접수’되고, 강정마을 주민들을 비롯한 평화활동가들과 도민·국민들의 인권이 유린되고 사법처리를 당하는 현실에 일말의 책임감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

사기업의 돈벌이 캠페인에 불과한 7대경관 선정에 ‘올 인’하면서 빚어진 제반 문제들은 감사원 감사가 이뤄지고 있고, 투표전화가 국제전화가 아닌 국내전화라는 증거들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자신의 잘못은 반성할줄 모르고 남의 탓이나 하는 도지사와 함께하는 도민들이 어찌 행복할수 있겠는가.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할망 2012-04-26 22:07:18

    세계7대 자연경관 투표할때도 지네아들네 전화요금 많이 나온거 자랑하면서 엄청나게 제주를 위해서 공헌한것처럼 언론에 얼굴 드밀드만 왜 지금은 나 몰라라 하면서 KT한테 모든것을 떠 미는지...하늘은 당신이 하는일을 다 보구 있다는걸 잊지말기를...   삭제

      답글 입력
    • 할망 2012-04-26 22:04:14

      세계7대 자연경관 투표할때도 지네아들네 전화요금 많이 나온거 자랑하면서 엄청나게 제주를 위해서 공헌한것처럼 언론에 얼굴 드밀드만 왜 지금은 나 몰라라 하면서 KT한테 모든것을 떠 미는지...하늘은 당신이 하는일을 다 보구 있다는걸 잊지말기를...   삭제

        답글 입력
      • 할망 2012-04-26 21:58:18

        지 밥그릇 챙기느라 세계7대 자연경관(?)도 이젠 나몰라라 하구 정말 얼굴도 두껍다.도민들 세금을 지돈처럼 다 써놓고 도민들의 현안은 완전히 무시하면서 뭐가 그리 잘났다고 아직도 큰소리를 치는지...이런 인간(?)을 도지사랍시고 뽑아논 도민에게 부끄럽지않은지!!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