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드러나는 7대경관 ‘전화 사기’

세계 7대자연경관 투표 전화가 국제전화가 아닌 국내전화라는 또다른 증거가 나왔다고 한다. ‘일본에 서버를 둔 국제투표서비스’라는 해명과는 달리 착신국가가 엉뚱하게 영국으로 된 통화내역서가 나와 KT의 ‘기술적 조작 혐의’를 짙게 하고 있는 것이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과 KT 새노조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투표전화 내역서를 공개하고 “KT가 국제전화가 아닌 사실을 알고서도 국제요금을 청구하기 위해 기술적 조작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KT가 실무진 차원이 아니라 최고경영진의 개입하에 전국민을 상대로 악질적인 사기극을 벌였음을 확인했다”는 이들의 주장에 무게가 실릴수밖에 없다.

KT는 당초 7대경관 투표전화가 영국으로 가는 단축번호라고 주장했다가, 하루 200만통 이상 발신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함이 드러나자 일본에 서버를 둔 국제투표서비스라고 꼬리를 내린바 있다. 설령 그렇다해도 대전에 있는 국내 지능망교환기에서 전화처리가 종료되고 결과만 일본에 전송하는 방식을 정상적인 국제전화라고 볼수 없고, 국내전화보다 훨씬 비싼 전화·문자투표 요금을 받은 것은 납득이 안되는 일이다.

더욱이 투표전화 착신지가 서버가 있다는 일본도 아닌 영국으로 된 통화내역서까지 나온 이상 진실을 하루빨리 규명해야 한다. 참여연대가 청구한 7대경관 투표전화에 대한 감사원 감사와 더불어 KT의 자발적인 ‘고백’을 촉구한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