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쇼핑아웃렛, 교통정리하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제주도에 쇼핑아웃렛을 포함한 쇼핑관광특구 지정을 제주특별자치도 5단계 제도개선 과제에 포함시켜 줄것을 건의하면서 쇼핑아웃렛을 둘러싼 논란이 더욱 뜨거워지는 모양이다. 우근민 지사가 프리미엄 쇼핑아웃렛 조성 의사를 밝히면서 제주시와 서귀포시 행정시간 유치경쟁이 붙은 가운데 쇼핑관광특구까지 더해진 것이다.

JDC의 구상은 특정지역에 쇼핑아웃렛을 포함한 쇼핑관광특구를 조성해 이곳에서 구입한 물건은 부가가치세를 사후에 환급해주고, 도민 출입은 제한한다는 것이다. 아직 구상단계여서 세부적인 내용은 알수 없지만 핵심은 쇼핑아웃렛임이 분명하다.

쇼핑아웃렛은 국제관광지를 자처하는 제주의 인프라나 다름없음에도 생존권을 내세운 지역 중소상권의 반발로 전임 ‘김태환 도정’때 사실상 포기선언을 한바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제주를 찾은 중국 바오젠 인센티브투어단에서 드러났듯이, 중국·일본을 비롯한 외국 관광객들이 제주가 아닌 서울 등지에서 쇼핑을 하며 돈을 쓰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우근민 지사가 프리미엄 쇼핑아웃렛 조성 의지를 밝힌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일 것이다. 문제는 쇼핑아웃렛 논의가 중구난방(衆口難防)으로 이뤄지면서 혼선과 논란만 가중되는데 있다.

지난해 11월 제주발전연구원이 제주시내 상권에서 30분이상 떨어진 애월읍과 구좌읍을 쇼핑아웃렛 적정지역으로 밝힌데 이어 제주시가 적극적인 유치 의지를 비쳤다. 서귀포시도 중정로 일대를 면세특구로 지정하고 쇼핑아웃렛을 유치하겠다며 경쟁에 나선데다, 지난 3월 정부 국가정책조정회의가 내놓은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주변지역 발전계획에도 ‘서귀포시 프리미엄 아웃렛 조성사업’이 포함돼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JDC가 쇼핑아웃렛을 포함한 쇼핑관광특구 구상까지 내놓으니 도민들로선 도무지 뭐가 뭔지 알수 없는 노릇이다. 때문에 도가 하루빨리 중심을 잡아 쇼핑아웃렛 조성에 따른 혼선을 잠재우고 ‘밑그림’을 만들어 도민사회와 소통에 나서는 등 ‘교통정리’가 시급하다고 본다.

이 과정에서 지역 영세상권 참여 등을 통해 쇼핑아웃렛을 통한 관광객 유치와 관광수입 확대 및 일자리 창출, 지역상권과의 상생방안 등을 마련함으로써 잡음을 최소화해야 할것이다. 쇼핑아웃렛이 꼭 필요하다면 더이상 논란만 벌이다 ‘날이 새는’ 어리석음을 반복해선 안될 일이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