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고

제주지역의 겸업농가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영농인구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2011년 농림어업조사’를 통해 나온 것이다.

조사결과를 보면 지난해말 현재 도내 3만8000여 농가 가운데 겸업농가가 2만4000여가구로 전국 평균 45.8%보다 17.1%포인트 높은 62.9%를 차지, 전국에서 가장 높다. 겸업농 가운데 농업수입이 겸업수업보다 많은 농가도 42%로 전국평균 34%를 크게 웃돈다. 겸업농가 수입에서 농업 의존도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는 얘기다.

이는 무엇보다 여전히 제주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감귤의 영향이 크다. 도내 3만8000여 농가 가운데 감귤 재배농가가 2만2000여 농가로 57.9%를 차지하고, 1만여 농가(26.3%)는 채소·산나물을 재배하며, 겸업농 대부분이 감귤을 재배하는 실정이다.

FTA로 인한 위기속에 전국적으로 농가가 감소(-1.2%)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주는 전국 최고인 1.6%(600여가구)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도 유의해볼 대목이다. 일부는 경쟁력에 자신감을 가진 농가들도 있겠지만, 농업 외에 마땅한 일거리가 부족한 제주지역경제의 현실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전업농보다 많은 겸업농은 제주도의 농업정책 수립에도 어려움을 주는 요인이 된다고 본다. 한미FTA 발효와 한중FTA 추진 등으로 감귤을 비롯한 제주의 농업에 닥친 위기를 이겨내려면 무엇보다 품질 경쟁력 제고와 홍보·마케팅을 통한 시장 확대가 절실한데, 농업에 ‘올 인’하지 않는 겸업농가들로선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여건을 감안할때 제주도의 농업정책은 ‘선택과 집중’에 무게를 두고 세워지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 품질·시장 경쟁력 확대를 위한 기본적인 방안을 세우고 여기에 스스로 ‘올 인’할수 있는 농가들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등 정책 수립·시행에 대한 고민이 절실한 시점이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