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논단
불법·비방 구태선거 심판을

불법·비방선거는 유권자들의 손으로 심부름꾼을 뽑는 민주주의 축제에 재를 뿌리는 행위일뿐 아니라 정책선거문화 정착을 가로막고 정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는 중요한 요인이 된다는 점에서 철저히 배격돼야 할 구시대의 유물이다. 그럼에도 오는 11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이같은 행태들이 재연되고 있다는 것은 새로운 정치를 열망하는 유권자들에 대한 배신행위나 다름없다.

특히 지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도지사 후보 동생의 금품제공으로 공천을 철회했던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이 이번에도 제주시 을 선거구 후보 부인의 금품·향응 제공 혐의로 수사가 이뤄지면서 공천을 철회하는 사태를 연출했다. 명색이 집권여당이라는 정당이 금품선거 문제로 도지사 선거에 이어 국회의원 후보를 내지 못하게 된 것은 ‘안철수 현상’에서 나타난 기존 정치권에 대한 국민적 불신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다는 얘기밖에 안된다.

게다가 이번엔 제주시 갑 선거구 부재자들을 대상으로 편지를 통한 불법선거운동 의혹이 제기돼 선거전을 진흙탕싸움으로 빠뜨리고 있다. 민주통합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가 4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내용을 보면, 새누리당 현경대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서신이 군인들에게 보내는 위문편지 형식으로 대량 발송됐다고 한다.

이런 구시대적이고 불법적인 행태가 사실이라면 새누리당 현경대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옳다. 반면 현경대 후보측의 주장대로 ‘전혀 사실무근’이고 강창일 후보측이 불순한 의도로 문제를 제기했다면 유권자들의 엄중한 심판과 함께 사법처리가 이뤄져야 할것이다.

그런데 두 후보측은 정책대결보다는 TV토론회와 거리유세·논평 등을 통한 비방전으로 유권자들에게 곱지않은 눈길을 받고 있다. 현 후보는 강 후보가 공동발의한 장애인복지법 개정안 반대, 대표발의한 제주 4·3특별법 개정안 심사 불참 등을 공격했고, 강 후보는 4·3 유족이라는 현 후보가 연좌제에 걸리지 않고 검사로 임용된 이유를 추궁하고 4·3특별법 개정안 심사 불참은 지식경제위 법안심사소위 참석으로 불가피한 일이었다며 검찰 고발 운운하는 등 낮뜨거운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두 후보는 또 지역구 국책사업 유치 여부와 신공항건설 공약 등을 둘러싸고 상대방 흠집내기에 열을 올리면서 정치에 대한 염증을 유발하고 있다.

정당의 정체성과 후보의 정책·진정성 등에 대한 판단과 선택에 토대를 둔 건전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해서라도 구태의연한 불법·비방선거 행태에 대해 유권자들이 엄중한 심판이 필요하다.

편집국  domin3535@cho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전투본 2012-04-05 00:03:33

    제주(갑) 현경대 후보 불법 편지?
    궁지에 몰린..역적패당 민통당의
    전형적인 마타도어 작전 아닌감?자작극?

    자유당 시절,
    희대의 사기꾼 김대중놈이..

    강원도에서 유권자들에게
    “상대후보”가 전하는것이라며 검정고무신을 돌리고는..

    얼마후 잘못 전해졌다며
    다시 돌려 받아가서 수많은 유권자들을 분노케 만든
    전형적인 민주당 상대후보의 마타도어 작전이 아닌가?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
    당국은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 밝혀야!!

    누구보다..法을 잘아시는
    현후보께서 그런 유치한 편지를 보냈을리는 결단코~없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