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10대 뉴스
해군기지 세계 이슈화…육지경찰 투입<10大 뉴스> ① 해군기지

2011년 한 해 제주를 달군 뉴스들의 키워드는 ‘불통’과 ‘불공정성’이다. 해군기지 반대 투쟁이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된 가운데 4·3이후 처음으로 육지에서 공권력이 투입돼 강정마을을 짓밟았다. 공정성·신뢰성 등의 문제에도 제주도정이 맹목적으로 밀어붙인 7대자연경관 투표와 지역 ‘유력언론’들과의 ‘짬짜미’도 제주도민일보가 선정한 제주 10대뉴스의 선두그룹에 올랐다. 한나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강행처리하면서 제주 1차산업이 직격탄을 맞게 됐고, 농심과의 삼다수 ‘노예계약’ 파문은 법적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중문관광단지와 탐라대 매각 파문은 ‘먹튀’ 논란과 서귀포지역 불균형 발전문제를 재인식시키는 계기가 됐고, 외국인 관광객 100만시대의 명암과 제학력평가 논란, 대기업 브랜드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 국제학교시대 개막도 10대뉴스의 반열에 올랐다.[편집자주]

▲ 제주도민일보 DB
[제주도민일보 강길홍 기자]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추진되고 있는 해군기지 건설 논란은 올해도 계속됐다. 지난 9월에는 4·3 이후 처음으로 육지경찰까지 투입되면서 해군기지 반대 움직임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켰다.

올해 초 해군기지 반대 움직임이 가열되기 시작했다. 문정현 신부를 비롯해 여러 평화단체들이 강정마을로 모여들면서 4년간 싸움을 이어왔던 주민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또 양윤모 영화평론가의 구속은 전국의 영화인들을 강정마을로 불러들였고, <잼다큐 강정>이란 영화가 탄생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지난 8월 강동균 강정마을회장의 구속은 해군기지 반대 운동을 공안 사건으로 몰고갔고, 강정마을 일대에 대규모 경찰병력이 주둔하는 빌미가 됐다. 이후 9월2일 육지경찰까지 동원된 중덕삼거리 펜스 설치는 해군기지 반대 움직임을 전국으로 확산시켰다. 이 사건 이후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수천명의 시민들이 매달 평화비행기·평화버스를 타고 강정을 향해 해군기지 반대를 천명했다.

해군기지 반대 운동 확산에 부담을 느낀 해군 측은 공사에 속도를 높였지만, 민군복합형 관광미항과 관련한 이중협약서가 공개되고, 설계오류가 드러나면서 오히려 공사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해군은 구럼비 발파를 시도하며 공사 강행 의지를 드러냈지만 두차례에 걸쳐 허가 신청이 반려되면서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강정마을 주민·활동가들은 해군기지 건설이 전면 철회될 때까지 반대 활동을 계속해서 벌여나갈 입장을 밝히고 있는 상황이어서 내년에도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하지만 총선·대선이 연이어 치러지기 때문에 해군기지 사태에 대한 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강길홍  kang@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