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10대 뉴스
재단 공신력·전화비 문제 등 잠들지 않는 논란<10大 뉴스> ② 7대경관

2011년 한 해 제주를 달군 뉴스들의 키워드는 ‘불통’과 ‘불공정성’이다. 해군기지 반대 투쟁이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된 가운데 4·3이후 처음으로 육지에서 공권력이 투입돼 강정마을을 짓밟았다. 공정성·신뢰성 등의 문제에도 제주도정이 맹목적으로 밀어붙인 7대자연경관 투표와 지역 ‘유력언론’들과의 ‘짬짜미’도 제주도민일보가 선정한 제주 10대뉴스의 선두그룹에 올랐다. 한나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강행처리하면서 제주 1차산업이 직격탄을 맞게 됐고, 농심과의 삼다수 ‘노예계약’ 파문은 법적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중문관광단지와 탐라대 매각 파문은 ‘먹튀’ 논란과 서귀포지역 불균형 발전문제를 재인식시키는 계기가 됐고, 외국인 관광객 100만시대의 명암과 제학력평가 논란, 대기업 브랜드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 국제학교시대 개막도 10대뉴스의 반열에 올랐다.[편집자주]

▲ 제주도민일보 DB
[제주도민일보 한종수 기자] 올 한해 제주사회를 뜨겁게 달군 ‘세계7대 자연경관’. 제주도 당국의 환호도 잠시, 행사를 주관한 뉴세븐원더스(N7W)재단의 불분명한 실체와 과도한 중복투표에 따른 혈세낭비 등 수많은 논란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국제 인지도가 미약한 N7W재단의 상업이벤트는 무제한 전화투표라는 비과학적 선정방식임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까지 투표를 종용해 ‘국가아젠다’ 분위기를 연출키도 했다. 도 당국은 도내외 언론매체에 수십억원 언론광고를 지원, 대국민 홍보에 나섰고 관제동원 비판에도 공무원들의 전화투표는 갈수록 판을 키웠다.

이에 반해 일부 누리꾼들은 후진국의 문화열등감을 이용한 N7W재단의 상술에 문제를 제기했고, 본보를 포함한 일부 언론들도 공신력이 없는 재단 상술에 비판 보도를 쏟아내기 시작했다. 심지어 인도네시아·몰디브 등 국제적 논란으로 확산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는 현재 N7W재단을 상대로 국제소송을 제기해 놓은 상태다. N7W재단과 ‘세계7대’ 이벤트에 대한 논란은 갈수록 확산됐다. 재단이 개설한 전화회선은 이윤 극대화가 가능한 ‘조세피난처’ 국가에 등록한 사실이 밝혀졌고, 재단 사이트에 게재된 사진·영상이 유튜브·BBC방송에서 도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재단 배후에 상업회사 두 곳이 존재하고, 7대경관 선정 후 ‘세계7대 도시’라는 추가 이벤트도 마련해 놓고 있다. 각종 논란에도 도 당국은 N7W재단 실체파악에 나서기보다는 재단의 대변자로 둔갑한 듯 비호하는 입장을 견지했다. 단체장의 치적 남기기와 N7W재단의 상술이 만들어 낸 합작품이 앞으로 어떤 결말을 맺을지 도민사회 관심이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종수  ha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