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10대 뉴스
한미FTA 비준 통과…성난 제주민심<10大 뉴스> ④ 한미 FTA

2011년 한 해 제주를 달군 뉴스들의 키워드는 ‘불통’과 ‘불공정성’이다. 해군기지 반대 투쟁이 전국을 넘어 세계적인 이슈로 부각된 가운데 4·3이후 처음으로 육지에서 공권력이 투입돼 강정마을을 짓밟았다. 공정성·신뢰성 등의 문제에도 제주도정이 맹목적으로 밀어붙인 7대자연경관 투표와 지역 ‘유력언론’들과의 ‘짬짜미’도 제주도민일보가 선정한 제주 10대뉴스의 선두그룹에 올랐다. 한나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을 강행처리하면서 제주 1차산업이 직격탄을 맞게 됐고, 농심과의 삼다수 ‘노예계약’ 파문은 법적공방을 예고하고 있다. 중문관광단지와 탐라대 매각 파문은 ‘먹튀’ 논란과 서귀포지역 불균형 발전문제를 재인식시키는 계기가 됐고, 외국인 관광객 100만시대의 명암과 제학력평가 논란, 대기업 브랜드 아파트 고분양가 논란, 국제학교시대 개막도 10대뉴스의 반열에 올랐다.[편집자주]

▲ 제주도민일보 DB
[제주도민일보 김성진 기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이 11월22일 한나라당 의원들의 단독 표결처리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투자자 국가소송제(ISD)와 농산물 개방을 둘러싼 야당의 반발이 거셌지만 국회의원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이날 본회의장에는 최루탄이 터지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미FTA에 대한 제주도민들의 저항의 목소리는 비준동의안 기습 표결처리 전과 후 언제나 한결같았다.

지난 9월28일 전국농민회 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등 도내 19개 농업인단체가 한미FTA 국회비준 저지를 위한 강력투쟁을 선포한데 이어, 10월25일에는 제주도청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제주도청 앞 인도에서는 제주시 공무원들과 농민들 사이에 격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제주시 공무원들이 농성장 설치물들을 강제 철거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사건이다. 이날 충돌로 일부 농민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11월20일에는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한미FTA 저지 제주지역 촛불문화제’를 열고, 한미 FTA의 불평등성과 ISD조항의 위험성을 알렸다.

한미FTA 비준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다음날인 11월22일에는 전농 제주도연맹 등이 한나라당 제주도당사 앞에서 ‘한미FTA 비준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당사 진입을 시도하는 일도 발생했다. 11월30일에는 농민단체 등 26개 진보단체들이 중심이 돼 ‘한미 FTA 폐기 MB·한나라당 심판 제주지역 비상 연석회의’ 출범을 선언하기도 했다.

지금도 한미FTA를 반대하는 제주지역 농민과 시민단체들의 목소리는 겨울철 매서운 칼바람을 타고 도 전역을 휘감고 있다.

김성진  ksj@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