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Photo 에세이
하얗게 시린 목탁 소리에 고드름이 부서진다눈덮힌 山寺


[제주도민일보 박민호 기자]산사(山寺)에 겨울이 찾아왔다.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에도 산사를 지키는 만불상에도 솜사탕 같은 하얀눈이 소복이 쌓여 겨울산사의 멋스러움을 풍긴다.
인적이 드문 산사. 새소리 풀벌레 소리마저 하얀눈에 쌓여 자취를 감췄다.
이른 아침 카메라를 들고 겨울산사 이곳 저곳을 다니며 자신들의 흔적을 남기는 사람들.
눈덮인 겨울산사의 고즈넉함이 사람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랜다.

박민호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