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Photo 에세이
슬퍼하지마 구럼비...


지난 1일.
두번째 생명평화축제 ‘울지마 구럼비 힘내요 강정’이 열렸다.
사람들은 이날도 비행기와 버스에 나눠 타고 강정, ‘구럼비’를 찾았다.
그토록 보고 싶어 하던 ‘구럼비’로가는 길목은 철재 팬스와 경찰병력으로 가로막혀 갈 수 없었다.
강정포구로 발길을 돌린 사람들. 좁은 마을길사이로 길게 늘어선 육지경찰, 그리고 해군기지 반대 깃발과 다시 보이는 경찰버스 장벽들.
멀리 중장비에 신음하는 ‘구럼비’는 경찰버스에 가로막혀 볼 수 없었고, 푸른 바다 위 범섬도 공사중인 바지선에 가로막혀 볼 수 없었다.
그렇게 돌고돌아 찾은 ‘구럼비’는 오늘도 밟아 볼 수 없었다.

박민호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