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Photo 에세이
잠 못드는 밤 열대야는 가라

해가 저물어도
끈적한 날씨에 사람들이 집밖으로 나선다.
벌써 며칠째 이어지는 열대야.

산지천 음악분수로
뛰어든 아이들은




솟아오르는 물줄기를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함께 온 부모들은 아이들의 환한 미소에
더위를 식힌다.

탑동을 찾은 시민들.
어떤 이는 동료들과 땀을 흘리며 더위를 식히고
어떤 이들은 공연을 보며 더위를 식힌다.
사람들은 저마다의
비법으로 열대야를 이겨낸다.

박민호 기자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