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제주, 세계최고 IT관광지로도 전역 와이브로망 구축…제주도-KT 업무협약 체결

앞으로 도민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모바일 기기를 통해 도내 어디서든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제주도와 KT는 26일 도청 대강당에서 우근민 도지사·이석채 KT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맺고 제주 모바일 원더랜드 구축 및 고용창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현재 와이브로 전국망 서비스는 전국 주요 8개 고속도로를 포함 광역시, 중소도시 등 전국 82개 시에서 동 단위 지역 위주로 제공되고 있다. 제주도의 경우 제주시, 서귀포시 등 인구 밀집지역 뿐만 아니라 도로, 주요 관광명소의 95%를 아우르는 커버리지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

두 기관은 이번에 구축된 와이브로 망을 기반으로 오는 6월말까지 한라산·성산일출봉·정방폭포 등 20여개 주요 관광명소와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에도 퍼블릭 에그를 설치해 누구나 무료로 무선인터넷을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도내 무선랜 지역인 올레 와이파이존을 기존 900국소에서 연말까지 1500 국소로 확대하고, KT금호렌터카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에게 6월말까지 와이브로 에그를 무료로 대여하기로 했다. 7월 이후에는 저렴한 요금으로 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신규 고용 창출과 고객만족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다. 제주도에 KT 모바일 고객센터와 도정 정보화 및 그린 IT 구현을 위한 스마트워킹센터도 구축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밖에 도내 가정의 전기 사용량을 와이브로 망으로 통합관리, 가정별 에너지 사용패턴에 맞는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주는 스마트 홈 에너지 서비스를 비롯 빌딩 에너지 효율화 서비스, 전기 자동차 충전서비스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석채 KT 회장은 “제주도를 세계 최고 수준의 모바일 원더랜드로 만드는데 KT가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제주도가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앞당기고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관광지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우근민 지사도 “제주 모바일 원더랜드 실현으로 세계적인 자연경관에 첨단 IT 기술이 더해져 해외에서 제주의 인지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종수 기자 han@jejudomin.co.kr

한종수 기자  ha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