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지난기획/분석 Photo 에세이
어느 봄날 밤 벚꽃들의 향연


포근한 봄기운 가득한 4월. 싱그런운 봄 꽃들의 향연이 시작됐다.
이른아침 눈부신 햇살에 활짝핀 개나리와 유채, 거리마다 활짝 피어난 하얀 벚꽃들은 회색 도시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으며 시민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그 싱그러움은 밤에도 이어진다. 가로등 불빛과 어울린 밤 벚꽃은 대낮 흰 벚꽃 만큼이나 아름답다.

▲ 벚꽃 야경. 박민호 기자
▲ 활짝핀 벚꽃 사이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박민호 기자
▲ 가로등 조명에 비친 벚꽃. 박민호 기자
▲ 벚꽃 야경. 박민호기자
▲ 벚꽃과 초승달. 박민호 기자
▲ 벚꽃 야경. 박민호 기자
▲ 벚꽃 사이를 지나는시민들. 박민호 기자
▲ 벚꽃 야경. 박민호 기자

박민호 기자  mino@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