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元 행감 중 대선도전 ‘파문’...의회 무시, 도민 우롱연일 원 지사의 연이는 부적절한 처신에 강한 유감

원희룡 제주지사가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 기간동안 서울 출장길에 올라 대선도전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파문이 일고 있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6일 오후 성명을 내고 “집행부의 수장이자, 특히 수감기관의 대표인 원희룡 지사가 이번 감사와 관련해 일언반구도 없이 서울로 출장을 가고, 자신의 욕심을 채울 대선 출마라는 얼토당토않은 얘기만 외치고 있다”고 맹비난 했다.

이들은 “제주도의회는 지난 14일부터 올 한해 제주도가 추진해 온 행정사무 전반에 대해 적발·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행정사무감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에 연일 원희룡 지사의 연이는 부적절한 처신에 다시 한 번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행정사무감사는 코로나19 사태로 힘들어진 제주의 현안에 집중하는 ‘민생행감·현장행감·정책행감’이 되도록 모든 도의원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와중에 원 지사는 서울로 출장을 가서는 자신의 욕심을 채울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들은 “이는 곧 주민의 대의기관인 제주도의회를 무시하는 것이자, 제주도민을 우롱하는 전형적인 무책임 행정”이라며 “원 지사는 코로나19로 심각해진 제주경제와 지역의 여러 현안은 안중에도 없음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일갈했다.

이들은 “막대한 세금이 투입됐으나, 어떠한 성과도 없이 돈 먹는 하마가 된 일부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책임에는 어떤 얘기도 없다”며 “이제 더 이상 원 지사의 눈과 귀와 머리는 제주와 도민의 자리가 채워질 수 없음을 스스로 확인시켜 준 꼴”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원 지사는 지난 11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 인터뷰에서 대선출마를 시사한데 이어 어제(15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 참석해 국민의힘 당직자들을 상대로 “5번의 선거를 치렀는데 한 번도 져본 적 없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