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제주돌문화공원 ‘명장 송종원 돌하르방’展 개최19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전시…온라인 전시 병행
제주돌문화공원, 각양각색 '돌하르방'

제주의 상징이자 보물인 돌하르방의 가치와 현재 처해 있는 상태 등을 돌아보고 함께 고민하는 담론의 장이 마련됐다.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소장 이학승)는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오백장군갤러리 기획전시 ‘명장 송종원 돌하르방’ 전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시에는 1991년 대한민국 명장 제53호로 선정된 송종원 석장의 작품 118점을 선보이며, 명장의 석공예작품 뿐 아니라 손때가 묻은 연장과 작품을 구상하던 스케치까지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관람객 거리 2m 이상 유지 △적정인원 통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활동에도 만전을 기한다.

아울러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시도 병행해 운영할 예정이다.

‘명장 송종원 돌하르방’ 전은 50여 년간 제주의 거친 현무암을 이용해 옛 선인들의 숨결이 담긴 돌하르방을 현대적 감각으로 제작, 제주 돌챙이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송종원 명장은 “모두 다 변하는 이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돌의 심성에 반해 석공예작업을 시작했다”며 “특히 큰 눈과 귀로 세상의 희로애락을 다 보고 느끼지만 말하지 않는 돌하르방이 꿋꿋이 자기의 직분을 다하는 모습에 애정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학승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이번 기획전시를 통해 돌하르방의 현무암이 빚어내는 자연미와 해학미, 숭고미 등 미학적 가치는 물론 제주사람들의 애환과 숨결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