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元 공약과제 코로나 대응전략 웰니스관광 ‘뒷전’지사 공약이행 실적 미흡, 지난해와 올해 예산 오히려 감액
중앙공모 신청조차 안해...전담부서 신설·조례제정 서둘러야
제주도의회 박호형 의원

민선7기 원희룡 제주지사의 공약과제 중 하나인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웰니스 관광’ 정책추진에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박호형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갑)은 15일 제주도 관광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코로나 대응전략의 일환으로 웰니스관광 추진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광국의 추진의지가 미흡하다”며 향후 대응전략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건강, 안전, 청정 및 힐링관광이 대두되고 있다”며 “중앙부처나 전국의 지자체들은 웰니스관광 육성 전략 마련과 예산을 적극 투입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 또한 웰니스관광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제주도정이 ‘제주형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육성’을 민선7기 도지사의 공약과제로 정할만큼 제주가 선제적으로 앞선 관심을 두었으나 2년이 지나가고 있는 현재시점의 이행실적은 ‘웰니스관광 콘텐츠 발굴 15선’ 선정 이외에 웰니스관광협의회 구성, 지원 조례 제정, 전담부서 지정, 기초조사, 마케팅 플랫폼 구축 등 추진사항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더군다나 “중앙부처에서 ‘웰니스 관광클러스터 구축 공모사업’이 2018년부터 3년째 추진 중이나 제주는 공모조차 한 적이 없다”며 “매년 선정하고 있는 웰니스관광지 선정에서도 도내 모 업체가 재선정에 탈락하는 사례도 발생해 도의 웰니스관광 정책추진은 미온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관광국은 어렵게 확보한 웰니스관광과 관련 예산마저 지난해 집행율이 30%대 그치고 있다”며 “코로나 대비를 해야 할 20년도 예산마저 거꾸로 감액시키고 있어 웰니스관광을 성장시킬 의지자체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질타했다.

이어 “전국 지자체들은 너도나도 코로나 이후 대응전략의 일환으로 웰니스관광을 지역의 관광경쟁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예산을 증액편성하고 국비공모사업에도 적극 응하면서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는 분위기와는 너무도 다르다”며 “제주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전국 지자체 웰니스관광 국비공모사업으로 2018년 경상남도가 산청, 함양, 거창, 합천 중심으로 ‘한방 항노화 웰니스관광’과 통영, 거제, 고성, 남해 일대 ‘해양항노화 웰니스 관광’에 이어 지난해 충청북도 충주와 제천이 각각 ‘깊은산속 옹달샘’과 ‘한방자연 치유센터’ 올해의 경우 강원도가 평창, 정선, 동해가 ‘오향 웰니스관광’으로 웰니스관광 클러스터에 선정됐다.

박 의원은 “현재 도나 제주관광공사가 웰니스관광지 선정을 통한 홍보마케팅에 그칠 것이 아니라 매년 선정하고 있는 문체부 공모사업에 신청하는 제주가 웰니스관광 클러스터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준비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웰니스관광의 경우 현재 코로나이후 시장자체가 커지고 있고, 코로나로 인해 피해를 본 관광가이드 등을 웰니스관광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거나 마을관광, 공정관광, 농촌관광 등과 연계가 가능하고, 제주형 뉴딜정책의 추진과제로도 선정 중점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광국 내의 부서 또한 코로나이후 제주관광의 전략을 대비할 부서로 재조정 재편되어야 한다”며 “현재 관광정책과, 카지노정책과 만으로는 한계에 부딪힐 수 있어 웰니스관광, 스마트관광, 제주형 뉴딜사업 추진 등을 전담할 부서 신설과 조례제정을 통해 제주를 전국의 대표 웰니스관광지로 선점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