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클린하우스 전기 안전진단 실시

제주시는 2020년 9월부터 11월까지 읍.면.동 클린하우스 723개소에 대해 전기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생활폐기물 배출시설인 클린하우스에는 조명시설, LED 전광판, 음식물종량기(RFID), CCTV 등 전기기구들이 설치돼 있어 전기안전진단 전문기관에게 의뢰해 사전에 전기로 인한 화재 및 감전 위험요소를 진단함으로써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생활폐기물 배출시설로서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 정밀안전진단은 설비계통 및 운영상태, 절연저항, 인입 배선상태, 접지상태 등 7개 항목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경미한 불량은 현장에서 직접 수리하게 된다.

제주시는 클린하우스에 대해 2017년부터 정기적으로 전기안전진단을 실시했으며, 2019년도에도 701개소를 안전 진단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88개소에 대해 안전조치를 한 바 있다.

이번 안전진단 이후 확인되는 불량사항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내로 모든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클린하우스 도색 48개소, 비가림시설 설치 52개소, 클린하우스 188개소 시설물보수 등 안전 뿐만 아니라 쾌적한 폐기물 배출환경 조성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