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제주, 채무조정 상담 지원 체계 구축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제주센터(센터장 김보경)는 24일 신용회복위원회 제주지부(지부장 임채주)와 업무협약을 통해 도박으로 인해 발생된 채무관련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주민들을 돕는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

본 업무협약으로 양측은 핫라인(Hot line) 지원체계를 구축.운영해 도박 문제로 찾아오는 대상자가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채무조정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고, 채무조정 상담자 중 도박문제가 있는 경우 도박중독 치유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게 된다.

특히, 업무협약식 당일 신용회복위원회에서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제주센터의 상담사들을 대상으로, 내담자들에게 발생한 재정문제와 관련한 실무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역량강화 교육도 진행했다.

제주센터는 "도박중독자와 그 가족들이 현실적으로 겪고 있는 채무와 그것에서 파생되는 여러 법적 문제에 대응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크다"며, "도박중독의 치유와 함께, 생활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재정문제에 대한 도움이 수반된다면, 회복자와 그 가족들이 보다 견고한 치유의 길을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제주센터는 연강의료재단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는 도박문제 전문상담기관이다.

국번없이 1336을 통한 24시간 전화상담 및 인터넷 채팅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