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제주 중소기업 융자지원 이자율 낮춰야↓금리 0% 시대 금융기관 고통분담 필요
제주도의회 현길호 의원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게 중소기업 육성자금 대출금리 금융기관 협약 시 적정이자율을 제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2일 열린 제387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 더불어민주당) 제4차 회의에서 자금사정이 어려운 도내 중소기업 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 시 수요자 부담 금리를 인하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현재 중소기업육성기금 수요자 부담 금리는 1.4%(보증서기준), 1.7%(부동산기준), 2.1%(신용기준) 수준으로 농어촌진흥기금 수요자 부담 금리 0.7% 보다 높은 수준이다.

현길호 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도내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을 위해 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강조햇다.

현 위원장은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 지원 시 수요자 부담 금리 인하를 위한 이차보전 재원이 부족하다면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금융기관과 대출금리 협약 시 적정 이자율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금리 0% 시대에 금융기관에서 고통분담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제안했다.

이에 최명동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앞으로 금융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약 추진을 통해 자금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에게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결과를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