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하수도 시설투자 손실액 매년 증가요금 현실화율을 높이는 방안 불가피
중장기 경영관리계획 수립, 사업 차질 없이 시행할 것

제주지역 하수도 요금 현실화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반면, 시설투자에 따른 자본비용이 늘어 손실액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요금 현실화율을 높이는 방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현공언)는 경영관리 효율화와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하수도사업특별회계 중·장기 경영관리계획(2020~2024년)을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계획의 실효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마련됐다. 또한 생산원가분석 등 세부적인 사항뿐만 아니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중·장기 경영관리목표도 제시하고 있다.

최근 5년 간 재무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요금 현실화율은 2015년 16.0%에서 2019년 19.9%로 하수처리 원가 대비 요금 비율이 소폭 상승했지만, 전국 평균 48.8%에 비해 낮은 상태다.

재무상태는 BTL사업(임대형 민간투자사업) 상환금 및 기존 차입금의 상환으로 부채규모는 감소한 반면, 하수도 시설투자 증가에 따른 자기자본비율이 5.3% 증가했다.

경영성과에 있어 요금 현실화율이 낮고, 시설투자에 따른 자본비용이 늘어 손실액이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상하수도본부는 향후 주요 투자사업 계획 및 재무 전망, 그리고 경영관리계획을 기초로 하수처리장 증설 및 시설 현대화사업, 하수도관망 등 인프라 구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재정 건전성 강화를 위해 타 지역에 비해 원가가 높은 원인을 분석해 원가 절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비핵심 업무의 아웃소싱 등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기하고, 막대한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향후 경제상황 추이를 보면서 요금 현실화율을 불가피하게 높이는 방안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공언 도 상하수도본부장은 “앞으로 내실 있게 하수도 공기업 경영 합리화 방안을 모색해나가면서 하수도 관련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건전하고 투명한 경영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환경부 하수도 통계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 하수도사업 처리원가 현황으로 ㎥당 △특광역시 및 특별도(시)는 평균 1511원 △시 3459원 △군 6971원이며, 이중 제주도는 2419원을 받고 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