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소방, 수난사고 대비 헬기훈련...골든타임 사수최근 3년간 가을철(9월~11월) 수난사고 구조건수 171건(30.2%)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병도) 소방항공대는 지난 14~15일 한경면 판포리 인근 해상에서 항공기를 이용한 수난특별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항공구조대원의 팀 단위 훈련을 통한 팀웍 강화와 수난구조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추진했으며, 수난사고는 계절에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을 물론 피서기가 끝난 초가을 시기에 물놀이 및 해산물 채취 등 해양 익수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이에 예방코자 마련됐다.

특히, 올해 9월 들어 지난 1일 서귀포시 성산읍 해안가에서 해조류 채취 중 익사사고에 이어 13일 우도면 인근 해상에서 물놀이 하던 관광객이 수난사고가 발생하여 숨지는 등 해양수난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제주소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가을철 수난사고 구조건수는 총 566건 중 171건으로 30.2%를 차지해 여름철 다음으로 많았다.

이에 제주소방항공대는 수난사고 훈련의 환경을 접근이 어려운 해상 장소와 초음을 다투는 심정지 상태의 구조대상자로 설정하여 항공기와 구조대원의 역할을 사전 부여하고 투입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주요 내용으로 사고장소에 저고도로 헬기를 접근시켜 구조대원이 호이스트를 활용해 하강한 후 견인고리 등을 이용해 구조대상자를 구조하는 훈련을 시행했다.

정병도 소방안전본부장은 "수난사고의 구조활동은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항공기를 이용한 신속한 사고장소 접근으로 생명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소방 헬기(한라매)가 지난해 6월 취항이후 올해 8월말까지 총 72건의 출동으로 구급 42건, 구조 5건, 수색 24건, 화재 1건으로 집계됐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