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34·40·41번 코로나19 확진자 퇴원방역대책본부 격리해제 기준 충족
11일 오후 3시 기준 도내 입원 확진자 총 18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치료를 받아온 제주 34번, 40번, 41번 확진자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해 11일 오후 2시 30분께 퇴원했다.

34번 확진자 A씨는 지난 8월 25일 오후 5시 2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8월 15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 지역을 방문했고, 제주 30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다. 입원 초기 근육통, 오한,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했으나, 입원치료를 받으며 상태가 호전돼 17일 만에 퇴원이 결정됐다.

40번 확진자 B씨는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소재 산방산탄산온천을 다녀온 이력으로 8월 29일 오후 10시 1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입원 당시 기침 증상을 보였으나, 현재는 코로나19 관련 증상 없이 양호한 건강상태를 보여 13일 만에 퇴원하게 됐다.

41번 확진자 C씨도 8월 29일 오후 10시 10분께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3일 만에 퇴원했다. C씨는 서울 강동구 13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해당 확진자를 접촉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특이한 증상이 없었다.

이들 3명 확진자의 퇴원으로 11일 오후 3시 기준 제주 지역에서 입원 치료 중인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