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골프장 시설부지 숙박시설 개발 기준 필요"국민의힘 제주도당 10일 정책논평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 백지화와 관련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골프장 시설부지의 숙박시설 개발과 관련한 기준 마련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10일 정책논평을 통해 "제주도와 도의회는 기존 골프장 시설 부지를 숙박시설 용도로 변경하는 것을 허용하는 것에 대한 기준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화련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은 사업초기부터 기존 블랙스톤 골프장 9개 홀을 관광숙박시설로 용도변경하는 계획에 대해 논란이 제기돼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골프장 시설부지의 숙박시설 등의 개발 허용 여부는 신화련 금수산장 사업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제주도 개발 전체의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주제다"며 "그럼에도 골프장 시설 부지의 숙박시설 부지로의 개발 허용여부에 대해 공식적 공론화와 기준정립이 이뤄지지 않았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화련 금수산장 조성사업이 사실상 백지화된 것을 계기로 도정은 비록 늦었지만 골프장 시설부지의 숙발시설 부지로의 개발 허용 여부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도의회 역시 신화련 금수산장 환경영향평가서 동의안이 통과될시에 숙박시설 용도 변경에 대해 청문회도 개최하지 않았던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며 적극 나설것을 요구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