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친일 청산 놓고 원희룡-이석문 다른 행보광복절 기념식 파행 발언 vs 일선학교 식민잔재 청산 진행

제주 행정의 수장인 도지사와 교육 수장인 교육감이 친일 청산을 놓고 서로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달 8.15광복절 기념식에서 돌발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미리 준비됐던 축사 대신에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청산과 관련한 기념사에 반박하면서다.

원 지사는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는 우리 국민의 대다수와 제주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있다. 제주도지사로서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 지사는 "태어나 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일본 식민지의 신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할 수 없는 인생경로를 살았던 분들이 많다. 독립운동에 나서지 못했지만 식민지 백성으로 살았던 것이 죄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원 지사는 "이 편 저 편으로 나눠 하나만 옳고 나머지는 단죄화 돼야 하는 시각으로 역사를 조각내고,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일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 "앞으로 이런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광복절 경축실에 모든 계획과 행정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 등 논란이 될 발언들을 쏟아냈다.

반면 이석문 교육감은 광복절 행사 직후 개인 SNS를 통해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며 산다고 한다’, ‘애국지사를 모시고 광복회 회원을 모시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한 애국지사의 유족을 모시고 표창하고 기억 이 자리에서도 하지 말아야 할, 역사를 역행하는 말들이 나온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다음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원 지사의 발언에 대해 "너무 속상했다. 모멸감을 느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여기에 더해 본격적인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에 나서는 모양세다.

최근 발표된 도교육청의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 연구용역 중간보고'를 보면 일본왕실의 국화문장과 일장기 문양을 상징하는 교표 사용, 교직원 친일반민족행위자 활동, 친일작곡·작사가 교가 사용은 물론 구령대, 반장, 조회 등 일제 잔재 용어까지 청산범주에 놨다.

조사 결과 일선 학교 역대 교장 3명의 친일 여부를 추려내고 있으며, 국화문장과 일장기 모양을 상징하는 교포 사용 4개교, 친일작곡가 작사가 교가 사용 3개교 등을 추려냈다.

최종보고는 기초사실의 사실 연구, 공청회,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11월께 이뤄질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도교육청은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향후 최종보고를 바탕으로 일제신민잔재 청산 컨설팅과 필요 예산을 지원해 학교가 교육공동체의 협의를 통해 청산 방향과 교육적 활용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