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송창권 의원, 일제 식민잔재 청산 조례 제정 '박차'전문가 간담회 후 올해 안 조례제정 마무리 추진 중
제주도의회 송창권 의원

제주도내 일제 식민잔재 청산을 위한 제도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송창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외도․이호․도두동)이 지난해 학교 내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을 위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에 관한 조례’를 통과시킨데 이어 도내 일제 식민잔재 청산을 위한 조례 제정 준비 중에 있다고 8일 밝혔다.

송 의원은 “지난해 제주 교육계에 남아있는 일제강점기 당시 각종 의례나 제도, 교과 내용 등 획일적인 식민지 교육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현재 식민잔재를 청산해 나가고 있는 중”이라며 “이와 함께 우리가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일상 속 일제 식민잔재도 함께 청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일제 잔재 청산의 일환으로 서울시와 경상남도 등은 일본인 명의 토지 및 건물을 조사해 공적 장부에서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고, 일본식 지명 정비를 추진하는 지방자치단체도 있다. 또한 세종시는 읍면동을 대상으로 일제 식민잔재에 대한 전수조사 및 시민제보 등을 접수한 상황이다.

송 의원은 도의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이도2동을) 등과 함께 “우리 도에서도 일재잔재 청산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면서 향후 관련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올해 안으로 조례제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거듭 추진의지를 밝혔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