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소방, 연이은 태풍에 피해 현장 대응 '구슬땀'총 26건 현장활동 조치...소방력 345명, 장비 101대 투입

제주소방안전본부(본부장 정병도)는 올해 9월 들어 태풍 '마이삭'에 이어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7일 오전 12시 기준 태풍특보가 해제된 가운데 총 26건의 소방활동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태풍 '하이선'의 북상으로 제주소방은 6일 20시부터 긴급구조 대응체제에 돌입해 소방력 345명과 장비 101대를 투입해 차량침수에 따른 인명구조 1건 1명, 각종 시설물 안전조치 16건과 배수지원 9건(196톤) 등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피해 최소화에 노력했다.

직전의 제9호 태풍 '마이삭'은 제주와 139km 가까이 근접해 통과했으나 이번 태풍은 제주와의 최 근접 거리가 280km로 다소 거리를 두고 지나감에 따라 제주지역에 피해건수가 다소 적었으나, 제주 일부지역에서는 매우 강한 비와 강풍으로 침수 및 시설물이 파손되는 피해가 잇따랐다.

특히, 7일 4시 4분께 구좌읍 하도리 한 도로에 있는 대형 도로표지판이 강풍으로 인해 떨어져 나가 119에 의해 신속하게 안전조치를 하기도 했다.

제주소방 관계자는 "태풍이 특히 9~10월 집중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제주지역에 태풍이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선제적 현장대응체제를 마련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태풍 '마이삭'에 의한 소방활동 최종상황분석을 해 본 결과 태풍이 제주지역 최 근접 3시간 전.후로 강력한 비바람이 동반돼 총 826건 현장활동 중 654건(79.2%) 집중돼 현장 활동시 소방력 투입규모와 시기에 대한 고려할 사항으로 파악됐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