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상협 원장 용역 특혜 논란, 공은 도감사위로…제주주민자치연대, 공식 조사 요청…"표절률 47%-실제 참여 부분도 의심"
인사청문회 당시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과거 (사)우리들의미래 이사장으로 재직하며 제주도 출자출연기관으로부터 용역 수주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도감사위원회가 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김상협 원장의 과거 제주도출자출연기관 용역과 관련해 도감사위원회에 조사를 공식 요구했다고 7일 밝혔다.

진행됐던 3개 용역과 관련한 선정과정의 타당성과 용역결과물의 적절성 등 용역 전반에 관한 사항이다.

주민자치연대에 따르면 3개 용역에 대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이 책임자 또는 공동참여자로 이름을 올렸지만 실제 참여 세부 내용에 대해 검증이 필요하다.

또한 용역보고서를 살펴본 결과 보고서 자체가 상식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함량 미달의 대표적 예산낭비 사례임을 강조했다.

특히 기존에 진행된 용역과 비교 표절율이 최대 47%에 달하는 등 독자적인 보고서라기보다는 기존 자료를 재가공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주민자치역대 측은 "김상협 연구원장이 참여한 학술용역 보고서는 그간 제주에서는 경험보지 못한 부실 덩어리 그 자체"라며 "도의회 인사청문회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음에도 임명을 강행한 만큼 그간 도민들의 세금을 낭비한 부분에 대해서도 도감사위 차원의 추가적인 조사와 검증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