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헌팅포차·감성주점’ 등 코로나19 특별 점검자치경찰단-보건·방역부서, 3일부터 15곳 상시 점검

코로나19 제주지역 확산 차단에 행정력이 총동원 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업소 중 감염 위험도가 높은 15곳에 대해 3일부터 특별 합동점검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자치경찰단·보건당국·방역부서와 합동 점검반을 편성, 이날부터 상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합동 점검반은 이미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게스트하우스 외 △헌팅포차·감성주점·락볼링장 등의 출입자명부 관리 실태 △마스크 착용 여부 △일반음식점 영업자 준수사항 등을 집중 점검한다.

다수 인원이 출입하는 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중점 점검하고,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방역체계에 위협이 되는 방역수칙 위반 및 불법 영업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앞서 도는 지난 30일 전 게스트하우스를 대상으로 투숙객 3인 이상이 참여하는 파티나 모임 등의 집합행위를 전면 금지하는 집합금지명령을 발동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