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인사청문 확대도, 무용론도 '원희룡표 작품'2014년 청문대상 확대 이후 '부적격or부적정' 임명 강행
무용론 속 귀 닫은 도지사…"측근 챙기기에만 몰두" 지적

인사청문회 대상 확대, 그리고 인사청문회 무용론. 둘 다 모두 민선 6~7기 원희룡 도정의 작품이다.

제주특별법상 인사청문회 대상은 감사위원장과 정무부지사 2명에 한정돼 있다.

그러나 원희룡 지사는 민선6기 첫 제주시장인 이지훈 시장의 각종 의혹으로 자진 사퇴하자 인사청문회 대상을 양 행정시장과 제주도개발공사, 제주관광공사, 제주에너지공사,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발전연구원 등 5개 공기업과 출자·출연 기관장까지 확대했다.

당시에는 도덕성과 업무수행 능력을 철저히 검증 후 임명하면서 도의회와의 협치를 해나가겠다는 원희룡 지사의 굳은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인산청문회 대상이 확대되는 해부터 나온게 '무용론'이다.

2014년 인사청문이 이뤄지며 사실상 '부적격' 의견이 제출된 이성구 전 제주에너지공사사장, 손정미 전 제구국제컨벤션센터사장에 대해서 원희룡 지사는 임명을 강행했다.

인사청문회 무용론이 제기되며 도의회의 강한 반발이 이어졌지만 원희룡 지사는 이렇다할 일언반구도 없었다.

최근 1년만에 사의를 표한 김성언 정무부지사의 경우도 인사청문회에서 사실상 '부적격' 판단을 내렸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의 임명 강행은 그야말로 불 붙은데 기름 부은 격이 됐다. 음주음전으로 벌금형을 받은지 3개월도 안된 인사를 서귀포시장에 내정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인사청문회에서는 자녀의 아빠찬스 의혹, 부동산 의혹 등 백화점식 의혹이 나오면서 4대3이기는 했지만 '부적격' 판단이 나왔다. 하지만 원희룡 지사는 이를 비웃듯 청문보고서 채택 다음날 오전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고영권 정무부지사의 경우는 지사의 의중에 맡기다는 했지만 사실상의 '부적격' 판단이다. 4대강 전도사인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은 '부적격' 결정이었지만 역시나 임명이 강행됐다.

정당과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과도한 측근 챙기기'라고 지적해도 단 한마디의 사과조차 없는 원희룡 도정이다.

'이럴거면 도대체 인사청문회 대상 확대는 왜 한걸까…' 여전히 의문이다.

진순현 기자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진실혹은거짓 2020-09-08 14:17:23

    요즘뉴스를보면
    아들병역 청탁문제와 딸의비자청탁문제로 나라가 시끄럽고 진중권교수마저 유트브에
    제2의조국사태라는등 추미애장관과 보좌관,민주당 당대표 보좌관등 , 싸잡아 욕하고 매도하고있는데 여러분 속지마십시요, 추장관이 절대그럴분이 아니고 민주당대표가 절대그럴분이 아닙니다. 그게사실이라면 추장관은 개쌍년이고 민주당역시 개좆같은 더러운당이되는거고 민주당을 추종하며 선거때마다 물불안가리고 찍어대는 추종자들도 미친놈들이되는겁니다 나는 고매하신추장관 과 민주당대표좌관이 절대그럴분들이아니라고 믿습니다
    그러니여러분도 사이비에속지마십시요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20-09-02 16:36:59

      희룡씨 요즘은 서울 안가시나요?오요? 미통당에서 안불러주나요?ㅋㅋㅋ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20-09-02 13:01:00

        지극히 희룡스럽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