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대정읍 운진항서 스킨스쿠버 하던 40대 숨져

제주 서귀포 운진항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 활동을 하던 4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분께 제주 서귀포 운진항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활동을 하던 A씨(男.44.대전)가 의식을 잃고 물에 떠 있는 것을 수중레저업체 직원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수중레저업체 대표가 직접 물어 들어가 육상으로 구조해 출동한 119구급대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제주시 소재 인근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A씨는 동료 2명과 수중레저업체에서 장비를 빌린 후 오전 10시 40분께 운진항 방파제 외측 해상에 들어가 스킨스쿠버활동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있다.

해경은 스킨스쿠버활동을 같이 하던 A씨의 동료들과 수중레저업체를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스킨스쿠버활동 시 본인의 몸 상태와 장비점검을 철저히 하고 바다에 들어 가는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