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시, 복어취급 음식점 특별 위생점검 실시

제주시는 오는 8월 17일부터 열흘간 복어취급 음식점 19개소를 대상으로 일제 특별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복어독 중독 환자가 해마다 발생함에 따라 음식점에서 복어요리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실시되는 선제적 점검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복어 조리 자격증 소지자 근무 여부 △부패.변질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은 복어요리 취급 주의 홍보 및 코로나19 방역수칙 지도도 병행해 실시하며,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행정처분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복어독 제거가 필요한 복어조리는 복어 조리 자격증 소지자만이 조리할 수 있으며, 무자격자가 조리한 복어를 섭취하는 것은 위험하므로 가정에서도 복어 섭취 시 주의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또한, 제주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음식점 위생관리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안심하고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식중독 예방과 식품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