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상하수도본부 뇌물수수 혐의 현직 공무원 법정구속

하수도 공사과정에서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현직 공무원 등 4명에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는 13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현직 6급 공무원 A씨(52)에 징역 1년에 벌금 2500만원, 추징금 12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법정구속됐다.

또한, 전직 5급 공무원(61)인 B씨에 대해서는 징역 8월에 벌금 1600만원, 추징금 8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C씨(51)는 징역 3년에 벌금 7000만원, 추징금 5000만원을, 건설업자인 D씨(55)에 대해서는 징역 1년을 선고했다.

현직 공무원인 A씨는 서귀포시 동지역 하수관거 정비공사를 시행하는 과정에서 2017년 6월께 사업책임 감리단장인 C씨의 차량 안에서 현장소장 및 담당자들이 모은 현금 200만원이 들어있던 봉투를 건네받는 등 총 11회에 걸쳐 총 1250만원의 뇌물을 수수했다.

B씨는 C씨에게 '출장여행경비'를 요구하며, 총 800만원의 뇌물을 수수했다.

감리단장인 C씨는 하수관거 정비사업 사업자로 낙찰된 종합건설로부터 일괄 하도급을 받게 해준 것과 관련, 500만원을 건네받는 등 9회에 걸쳐 총 3860만원의 뇌물을 수수했다. 이후 수수받은 뇌물을 공무원들에게 다시 공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재판부는 "관급공사를 엄격히 관리해야 하는 책임이 있는 피고인들이 기대를 저버리고 뇌물을 주고 받은 것으로 죄질이 매우 중하다"며 "수수한 금액도 적지 않고, 여러 차례에 걸쳐 범행이 이뤄진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며 양형사유를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제주그린 2020-08-18 13:06:44

    제주도는 돈 처먹는다는 얘기는 자주 있는데 줄어들지 않는건지   삭제

      답글 입력
    • 제주도민 2020-08-17 16:46:57

      새로 이주해서 신축공사하는 사람에게 상수도 공사비 대충 설계해서 왕창받고 그동네 할매 아들 제주시에서 공무원 하는데 수도 공사하니 신축공사 한 분 수도에서 뚝딱 잘라서 돈한푼 안받고 그냥 해줌....구좌읍 월정리 였음...정말 어이없어서...   삭제

        답글 입력
      • 사실 2020-08-17 12:38:04

        전문성 떨어지고 누가 봐도 어설픈 공사가 제주도에 정말 많다. 도로 공사 부분도 마찬가지고, 여튼 기자들이 정말 맘 먹고 달려들면 비리 화수분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받아 쓰기만 하지 말고 취재 좀 해보자. 못 하겠다면 그냥 기레기로 사는 것도 나쁘진 않다.   삭제

          답글 입력
        • 이병채 2020-08-14 22:28:26

          신시가지 우리집 공사할때 그사람들이 공사했는데 개판으로 공사했음
          질떨어지는 사업자 개판으로 손대놓고 사진 대충찍어서 마무리 지었음
          일시킨 공무원들도 개판이었음 솜방망이 처벌하면 안됨 이런일 또생김   삭제

            답글 입력
          • 도민 2020-08-14 14:51:51

            또 공사업무 관련 공무원 비리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