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카지노 영향평가 심의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제도 도입 이후 첫 안건 심사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들어설 예정인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영향평가를 위한 심의위원회 회의가 13일 오전 10시 제주도 농어업인회관 2층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들어설 예정인 외국인 전용 카지노의 영향평가를 위한 심의위원회 회의가 13일 오전 10시 제주도 농어업인회관 2층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강영돈 제주도 관광국장을 포함한 각계 인사 1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참석했다.

강영돈 제주도 관광국장은 모두발언에서 "심사를 통해 카지노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 등 지역사회 기여도를 높여 지역의 상생 방안을 마련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원들께서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하고 진솔한 의견을 주시면 승인 과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심의위원회는 사업자인 롯데관광개발이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롯데호텔제주에서 운영 중인 카지노를 드림타워로 이전하기 위한 '엘티카지노 영업소 소재지 및 면적 변경에 따른 카지노 산업 영향평가서'를 지난달 28일 제주도에 제출함에 따라 마련됐다.

카지노 허가 면적도 현재 1176㎡에서 5367㎡로 늘리기로 계획했다.

심의위원회는 롯데관광개발이 제출한 영향평가서를 검토하고, 심의의견서를 작성하게 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제주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관련 제도(카지노업 관리 및 감독에 관한 조례)가 도입된 후 처음 적용되는 사례다.

한편, 이날 열린 회의는 충분한 논의와 공정성을 위해 인사말만 공개한 뒤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영향평가 심의결과는 14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