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서 예인줄 맞아 하반신 마비 증세 긴급 이송
제주해양경찰서 사진 제공.

제주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예인줄에 맞아 오른쪽 다리 마비 증세를 보인 선원이 긴급 이송됐다.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1시 35분께 제주 북동방 22km 해상에서 48톤급 근해채낚기 어선 A호에서 기관장 B씨가 예인작업 중 예인줄이 터지면서 허리부위에 맞아 의식은 있으나 오른쪽 하반신 다리에 마비 증상이 심하고 고통을 호소해 긴급 이송을 요청했다.

이에 제주해경에서는 인근 해상을 경비중인 5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해 금일 0시 13분께 A호 기관장 B씨를 탑승시키고 오전 1시 7분께 제주항에 도착 대기중인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