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코로나19 여파 제주관광, 4월 이후 회복세제주관광공사, 5월 이후 반등...20-30대 소비 전년수준 넘어서

제주 지역 전체 소비금액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4월에 전년 동기대비 24%로 최저점을 기록했으나, 5월 초 황금연휴 이후 지속적으로 회복돼 6월에는 9%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신용카드 매출자료 데이터를 분석한 '코로나19에 따른 2020년 상반기 제주관광 소비 영향 분석'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관광객 소비금액은 4월에 전년 동기대비 46%까지 하락한 후 5월부터 상승세로 전환돼 6월에는 16%까지 회복했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 소비금액은 4월에 전년 동기 대비 39%까지 감소 이후 6월에는 5%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은 무비자 제도 중단, 전세계적인 해외여행 규제 등의 영향으로 4월 전년 동기 대비 90%를 기록한 후 회복하지 못한채 6월에도 전년 동기 대비 81%로 나타났다.

도민 소비금액은 3월 전년 동기 대비 7%까지 하락한 후 4월부터 상승세로 전환돼 6월에 3%까지 회복됐다.

지역별로는 제주시 지역주민의 소비가 서귀포시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한 후 빠르게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 주민의 소비금액은 3월에 8%까지 하락한 후 증가세로 전환돼 6월에 3%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서귀포시 주민은 3월에 5%로 하락한 이후 6월에 3% 수준으로 회복됐다.

한편, 관광업계의 상황은 업종별로 상반된 결과를 보여줬다.

특급호텔 매출액은 2월에 전년 동기 대비 약 50%까지 감소했으나 5월부터 전년 동기 수준으로 회복됐고, 렌터카 또한 2월에 전년 동기 대비 약 50%까지 감소한 이후 회복세로 전환돼 6월에 12%까지 회복됐다.

반면, 전세버스는 3~4월 전년 동기 대비 100%까지 하락한 후 6월 64% 수준에서 머무르고 있으며, 관광여행사는 코로나 발생 전인 1월에 전년 동기 대비 +120%에서 시작한 매출이, 코로나 발생 이후 6월까지 50%이상 감소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급호텔과 렌터카의 매출 회복세와 전세버스와 관광여행사의 매출 급감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 관광 형태가 단체관광에서 개별관광으로 완전히 전환되는 체질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빅데이터 분석과 다양한 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모니터링하고 이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지원 및 마케팅 방안 수립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