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서귀포농기센터, 종자기능사 자격취득 전문강사진 구성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소장 신양수)는 8월 7일부터 28일까지 서귀포시4-H연합회 청년농업인 회원 15명을 대상으로 종자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전문기술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교육은 매주 금요일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서귀포시4-H연합회(회장 김용환)는 2018년부터 청년농업인 회원 배가 운동을 펼쳐 당초 30명에서 65명으로 115% 늘리는 등 노력과 함께 미래 전문 농업경영인으로 거듭나고자 매년 과제교육을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는 지난 4월부터 농업생산성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10명의 회원 대상으로 전문 자격증 취득반 스터디그룹을 결성했다.

이번 교육은 오는 9월 실시 예정인 종자기능사 작업형 실기시험 대비 및 종자 생산능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강사진은 국제식물검역원 남궁승박 연구사, 고희열.김도훈 농촌지도사 등 전문가로 구성됐고 △과수.채소 접목 △종자 감별 및 구조 특성 △미세종자 파종과 발아율 계산 △병해충 방제와 작물보호제 등 실습위주로 진행한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내년에는 유기농업, 식물보호 등 전문기술 교육과정을 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도훈 농촌지도사는 "총성 없는 종자전쟁이 전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다"면서 "지속가능한 제주농업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청년농업인 육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