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서 씨 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켓' 시범재배동부농기센터, 새로운 소득과수 발굴 위해 2농가 2310㎡ 보급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새로운 소득과수 발굴을 위해 2농가(2310㎡)를 대상으로 씨 없는 청포도 품종인 '샤인머스켓'을 보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샤인머스켓'은 일본에서 육성한 품종으로, 씨가 없고 껍질째로 먹을 수 있다.

당도가 20°Brix를 넘으면 망고향이 나고,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아 일반 거봉보다 2배 이상 가격이 높다.

우리나라는 2012년 이후 로열티 없이 재배와 수출할 수 있는 정식권리를 획득했다.

제주도는 육지부보다 기후가 따뜻해 일찍 꽃이 피고, 착과기간이 길어 성숙기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음에 따라 고품질 '샤인머스켓' 포도를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일반 미국종 포도(캠벨얼리 등)보다 내한성이 약해 겨울철 온도가 높은 남부지방이 재배적지다.

여름철 착색 시 주간온도 25~30도, 야간온도 15도 이상으로 일교차가 커야 착색이 잘되고, 품질이 좋아 제주에서 하우스재배가 유리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새로운 소득 과수 작목 발굴을 통한 재배기반 조성과 생산기술 보급 사업을 통해 신 소득원인 '샤인머스켓'의 창출 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샤인머스켓' 재배농가에 대한 현장지도와 재배기술 교육과 함께 체리.파인애플 등 새로운 소득과수 지역적응성 평가도 실시할 계획이다.

고덕훈 농촌지도사는 "매년 월동채소 과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부지역에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해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