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서귀포농기센터, 귀농연수생 대상 1:1 멘토링

농촌에 이주한 신규농업인 대상으로 선도농업인과의 1대1 멘토링 사업이 안정적인 영농정착에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귀포농업기술센터(소장 신양수)는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신규농업인 3명을 대상으로 현장실습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신규농업인 현장실습교육은 지난 2014년부터 귀농인 및 신규농업인을 성공 귀농인 및 선도농업인을 연결해 영농분야 등에 대한 기술습득, 정착과정 상담, 경영기법, 창업과정 등을 전수받는 프로그램이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총 38명의 귀농연수생이 현장실습교육을 마쳤다.

서귀포농업기술센터는 7월 30일 선도농업인 2명, 귀농연수생 3명을 대상으로 신규농업인 현장실습교육 평가회를 개최했다.

귀농연수생들은 이번 현장실습을 통해 농업기술센터, 선도농가의 지도로 △비료사용량 80% 절감 △친환경액비 제조와 병해충 정밀예찰을 통한 경영비 38%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많은 초보 농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하고, 현장실습 기간도 늘려 줄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선도농업인들은 귀농연수생들의 현장실습 종료 후 지역사회 적응 및 기술정보 교류 등을 위해 품목농업인연구회 가입을 연결하고, 지속적인 소통으로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신규농업인 현장실습교육 관련 상담은 농촌자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도훈 농촌지도사는 "선도농업인과의 연수를 통해 안정적인 영농 정착을 유도하고 있다"면서 "농업기술센터도 신규농업인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와 컨설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