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도농업기술원, 단계적 열매솎기 붐 조성 박차예년보다 10여 일 앞당겨 시작, 수확기까지 열매솎기 지속적 실천 중요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노지감귤 수확 직전인 10월 말까지 고품질 감귤 안정생산 중점 기간으로 정하고 열매솎기 현장 연시교육, 타이벡 피복 재배 관리 지도 및 극조생감귤 부패과 Zero 등 현장지도를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노지감귤 2차 생리낙과는 지난해 보다 4일 정도 빠른 7월 15일 종료돼 현재는 착과가 안정된 것으로 판단하고 상품률은 높이고 수확일손은 줄일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열매솎기 붐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7월 중순에 생리낙과가 종료됨에 따라 열매솎기는 평년 8월에 추진했던 것보다 다소 일찍(약 10일 전후) 시작하는데 나무속이나 밑에 있는 작은 열매 위주로 전부 따내고 봄순이 많은 가지에 듬성듬성 달려있는 열매 또한 모두 따낸다.

평균 생리낙과율은 1차 78.4%, 2차 9.7% 등 총 88.2%로 전년 86.9% 보다 1.3% 많고, 평년 88.5% 보다는 0.3%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농업기술원은 단계별 열매솎기 추진 방침을 마련해 △1단계 8월 상순까지는 해거리 방지와 품질향상 열매솎기 △2단계 8월 중순에서 9월 중순까지 착과량이 많은 나무나 작은 열매, 결점과 솎아내기 △3단계 9월 하순에서 수확기까지는 아주 크거나 작은 열매, 중결점과 등 불량열매 위주로 솎아내는 방법으로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효과적인 열매솎기 추진을 위해 4개 농업기술센터에 열매솎기 현장 지도반을 편성해 작목반, 공선회, 농업인단체, 연구회 등을 대상으로 현장 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열매솎기용 기준자 1500개를 제작해 열매솎기 교육 시 참석한 농업인과 유관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열매솎기를 하면 열매가 많이 달려 나무의 힘(수세, 樹勢)이 약해지는 것을 막고, 상품 비율 향상 뿐만 아니라 아주 작은 열매의 비율을 줄여 수확 인건비 절감 효과가 있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 감귤 안정생산을 위해서는 열매솎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 작업"이라면서 "농업인이 실천하지 않으면 헛구호에 지나지 않아 수눌음을 통해 꼭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