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채기선 작가 초대전 '포옹(抱擁)-한라산과 이어도를 꿈꾸다'김만덕기념관 5주년 특별전...8월 8일 ~ 10월 8일까지
한라산 이어도를 꿈꾸다 130.3x97cm. 사진 = 김만덕기념관 제공

제주도(도지사 원희룡)와 (사)김만덕기념사업회(상임대표 고두심)가 주최하고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이 주관하는 2020 김만덕기념관 5주년 특별전 '포옹(抱擁)-한라산과 이어도를 꿈꾸다' 전시가 8월 8일부터 10월 8일까지 김만덕기념관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한라산 작가 채기선 초대전으로, 한라산을 주제로 한 작품 30여점이 김만덕기념관 1, 2층에 전시된다.

50호 작품부터 500호 작품까지 대작을 중심으로 전시해 웅장함속에서 한라산이 주는 '쉼'을 전할 예정이다.

채기선 작가의 한라산 시리즈는 한라산 그림을 통해 마음의 신비와 따스한 위로를 전하고 있는데 그 모습이 조선시대 기근으로 제주가 굶어 죽어가던 시절, 김만덕이 전 재산을 나눠 제주를 품어냈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김상훈 김만덕기념관 관장은 "조선시대 김만덕과 한결같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한라산이 상생을 위해 서로 포옹하며 따뜻하게 제주를 품어주었던 그 마음을 닮아가고자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밝히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김만덕과 한라산이 전하는 위로와 품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