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5박6일 일정 제주 다녀간 서울 광진구 70대 '코로나19' 확진7월 9∼14일 제주 체류…도, 16일 통보받은 즉시 역학조사 착수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낮 12시 서울 광진구보건소로부터 지난 9일부터 4일까지 5박6일 일정으로 제주를 다녀간 70대 A씨가 코로나19 확정판정을 받은 사실을 통보받고, 사실 확인 및 역학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의 1차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 30분께 항공편으로 입도한 후 14일 오전 11시 40분 제주를 떠날 때까지 4박 5일간 제주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김포국제공항에서 혼자 제주행 항공기에 탑승했고, 제주에 체류하는 동안 제주에 거주하는 가족과 함께 지냈다"고 진술했다.

A씨는 14일 오전 11시 40분경 출발하는 김포행 항공편으로 출도했으며, 15일 오후 4시 50분께 광진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6일 오전 8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제주도는 역학조사팀과 보건소 인력을 총동원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정확한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방역조치 및 관련 정보를 추가 공개할 방침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