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소식
제주도 조직개편안 ‘상정보류’...‘부적격’ 시장 임명 ‘후폭풍’지난 10일 민주당 후반기 첫 의원총회 개최...‘상정보류’
시설공단조례와 함께 조직개편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
원희룡 지사 연일 대권 행보, 경고 메시지도 포함
제주도의회 김희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제주도가 추진하려던 ‘민선 7기 후반기 행정조직 개편안’이 상정 보류될 전망이다.

제주도의회 김희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도의회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민주당 교섭단체는 지난 10일 오후 5시 후반기 첫 의원총회를 개최한 결과 “우선 제2회 추경예산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과 민생예산이 제대로 편성됐는지 상임위 차원에서 철저하게 심사하기로 했다”며 “하지만 제주도 조직개편안은 여러 가지 이유로 심사를 진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우선 제주도의 공영버스, 하수, 환경, 주차시설 등의 운영 관리업무를 맡는 시설공단 설립과 관련, 조례가 현재 본회의에 상정보류된 상태”라며 “시설공단조례 의결시 이에 따른 조직개편이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어 조례와 함께 조직개편이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특히 “과도한 재정투입과 공단으로의 인력이관 등 고용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제주도가 이에 대한 답을 의회에 먼저 설명하는 것이 순서”라며 상정보류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현재 입법예고 과정에서 관광국 및 해녀유산과 폐지가 무산되는 등 당초 도가 추진한 조직개편의 취지가 퇴색됐다”며 “대국(大局)·대과(大科) 등 감축에 초점을 맞췄다고 하기엔 감축인원이 20명에 그치는 등 그 내용도 매우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일반 안건의 경우 상임위 중심주의에 의거 상임위원회에서 심사하고 결정된 사항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며 “하지만 조직개편안의 경우 모든 상임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의원총회를 통해 상정보류를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다가 “조직개편안의 처리 방향에 대한 논의는, 앞서 설명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제주도정의 노력이 미흡한 것 뿐만 아니라 원희룡 지사가 인사청문회의 부적격 결론에도 불구하고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도민사회 내 설명 및 사과가 없었다”며 “특히 ‘도민만을 바라보겠다’던 도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채 연일 대권 행보에만 집중한 것 대한 경고의 의미 또한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11대 도의회 전체의원 43명 가운데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의원의 67.5%를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민주당이 반기를 든 상태라 조직개편안은 다음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한편 지난 10일 총회에는 총 29명 중 24명이 참석했으며, 논의된 안건은 △포스트코로나 대응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 △4·3특별위원회 재구성의 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조직개편안 처리 방향의 건 △의회혁신기획단 운영계획 보고 등이다.

포스트 코로나 대응 특별위원회는 코로나19로 인한 도민안전 위협과 경제침체 상황이 장기화 될 것이 예상되는 바, 위원장은 강성민 의원(이도2동을)이 맡기로 합의했다.

4·3특별위원회는 활동기간이 올해 10월 15일에 종료되는 만큼 후반기 원구성에 맞춰 조기 종료하고 특위를 재구성하자는 의견이 있었으나, 현재 구성된 특위가 추진하고 있는 업무를 마무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해 기존대로 유지하고 10월 활동기간 종료 후 새롭게 구성·운영하는 것으로 미뤄졌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