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여동생에 빚지고 야반도주했던 70대 40년만에 '참회의 상봉'
40년 만에 만난 오빠 구성회 씨와 여동생인 구옥자 씨.

사업난을 이유로 서울에서 신혼부부였던 여동생의 돈을 빌려 야반도주하고 제주에서 자수성가한 오빠가 40여년만에 여동생을 만나 참회했다.

이들의 만남은 경찰의 도움으로 이뤄졌다.

구성회 씨(73.성산)는 경기도 이천 출신으로 군 전역 후, 여동생(66)으로부터 사업자금으로 200만원을 빌렸지만 갚지 못하자 타 지역으로 도주했다.

당시 여동생은 오빠가 야반도주한 이유로 1년간 남편과 별거 끝에 시어머니 도움으로 재결합했다.

구씨는 1987년 제주에 내려와 선박 폐선 사업과 농업 등에 종사하며 자수성가한 후 지난 7월 6일 경찰의 응답순찰 중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만이라도 알고 싶다"면서 성산파출소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구씨의 안타까운 사연을 청취한 후 알려준 여동생의 이름을 토대로 사실확인해 '경기도 남양주시'에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여동생인 구씨는 파출소에서 연락왔다는 소식에 보이스피싱인줄 알았고, 경찰에서 오빠 이름을 말했을 때 오빠가 노숙자로 사망해 연고자를 찾는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경찰관이 제주에서 오빠가 애타게 찾고 있다는 내용을 설명하자, 오빠를 만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여동생은 7월 8일 오후 4시 30분 제주에 도착해 오빠인 구씨와 상봉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